댓글을 달아주세요!

공지 2007. 3. 29. 12:00 |

익구닷컴은 본래 고독함을 작정한 공간입니다. 문자 텍스트로만 꾸려나가는 무미건조하고 재미없는 공간이죠. 제 둘레에 개인 홈페이지를 꾸리던 분들이 거의 다 그만 두셨지만 그간 어찌어찌 버텨 왔습니다. 2003년 7월에 익구닷컴을 개설한지 어느덧 네 해가 다 되어 가네요.


미뤄둔 공부가 너무 쌓이다 못해 이제는 포기하고 넘어갈 것들마저 쌓이고 있습니다. 익구닷컴 운영에 들이는 시간이 더 줄어들 거 같아서 차라리 문을 닫는 게 어떨까라는 고심도 해봅니다. 머잖아 익구닷컴 문을 잠시나마 닫게 되는 날이 오기 전에 손님들의 옥음(玉音)을 담아두지 않으면 아쉬울 거 같습니다.


지인들께서 오며가며 들렀다는 말씀은 종종 해주시는데 당최 어떤 분들이 제 누추한 홈페이지를 들러주시는지 모르겠어요. 눈팅할 것도 별로 없는 이 공간에 방명록이나 댓글을 다는 행위가 얼마나 번거로운 일인지 너무나 잘 알지만 그래도 꼭 한 번 해보고 싶었습니다.


이 글에다가 댓글을 좀 달아주세요.
“안녕”, “나 왔다 간다”고 짧게 쓰셔도 좋아요.
“넌 이걸 좀 고쳐야 돼” 같은 말씀도 좋고요.
꼭 한 번 만나고 싶습니다.
당신의 소중한 흔적을...^-^

Posted by 익구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이전 댓글 더보기
  2. 미소년 남수 2007.03.15 22:47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익구야 나 왔다간다 ㅋㅋㅋㅋ 위에분 솔직하고
    화끈하시네 ^^ 저런 분이 정말로 너를 생각하고
    위해주는 지인같다~ ㅈ ㅑ ㅇ ㅣ
    익구닷컴은 솔직히 거의 안들렸는데;;
    가끔씩 정말 할일 없으면 놀러올께 으하하 -_-;
    조만간 처음처럼 달리자 ㅎㅎ; 잘 지내~

    • 익구 2007.03.16 00:46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하하 고마우이. 모자란 친구를 생각해주는 네 마음자리가 고맙다. 원래 내가 닭살 멘트는 잘 못하니까 가능하면 삼월 중에 처음처럼을 벗삼아 재미나면서 지루한 이야기 나누세나.^-^

  3. 훈석 2007.03.15 23:41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스팸로봇 여기 하나 추가요!! 힘내!

  4. 깜찍이도 2007.03.16 01:16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여기 알고 있은 지는 꽤 오래 되었는데,
    한번도 글을 써보지 않았네요~
    한번쯤은 글을 남기고 싶었는데, 기회가 와서 남겨봅니다.ㅋ
    항상 여러가지 소중한 생각을 하고 되어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.

    • 익구 2007.03.16 16:56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괜히 앓는 소리해서 댓글까지 쓰시게 만들어 죄송하고 고맙습니다. 제 잡설이 무슨 효용이 있겠습니까만 그래도 “어머나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구나” 여겨주시면 잡글 쓰는 이의 행운이고 행복이죠. 건승하세요.

  5. 리청원 2007.03.16 23:07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솔로만세당 탈당해야지?
    옛날처럼 급복귀하지말고 ㅎㅎ
    그리고 이게 무슨 이벤트야 참내

    • 익구 2007.03.17 19:55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우리 사회의 고질병이 책임정치의 실종인데 나라도 책임성을 확보해야 하지 않겠냐. 너도 섣불리 탈당할 생각하지 당을 사수해. 막 이러고. 그나저나 나 진짜 고한지상(孤寒之相)이면 어쩌지 슬슬 긴장해야 하나.^^;

  6. 알레키노 2007.03.17 11:50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저도 언젠가는 홈페이지 적는 란에
    싸이월드 말고 제 개인 홈페이지를 적을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어요
    형 맨날 좋은 글 감사합니다 ㅋㅋ

    • 익구 2007.03.17 19:56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하하 너라면 얼마든지 훌륭한 개인 홈페이지를 운영할 수 있을 텐데 도전해봐도 좋을 거 같은데. 네 미니홈피에 익구닷컴 홍보해놓은 거 보고 감동의 도가니에 빠졌어. 그러고 보니 우리 함께 찍은 사진 중에 제대로 된 게 없더구나 다음에 정자세로 하나 찍자.

  7. 593 2007.03.17 22:54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난 익구 머리스타일 바꾸는 것을 보고싶어. 뭐 사실 이미 늦은게 아닌가 싶어. 난 익구 신입생이 입는 노랑스타일도 바꾸는 것도 보고싶어. 얼굴이랑 차이나. 무엇보다 익구 소주취향 바꾸는 것 제발 보고싶어. 이슬이가 어때서. 익구 말투도 좀 빠르게, 정치성향도 좀, , , , 익구 옆에 있는 애들 빼고 한번씩 바꿔보는 것 보고싶어.

    • 익구 2007.03.18 19:47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이거 마치 "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꾸자"던 이건희 회장의 신경영론이 연상되는구만. 중학생 이후 10년 이상 유지하고 있는 내 머리스타일, 헐크 호건 레슬링복할 때부터 15년 이상 좋아한 노란색, 그린소주-산소주-처음처럼으로 이어지는 내 소주 취향, 97년 대선부터 10년째 큰 틀의 변화가 없는 정치성향까지 무엇 하나 섣불리 바꿀 수 있는 게 없구나. 바꾸는 게 힘든 게 아니라 바꾼 걸 오래도록 유지하는 게 힘들 듯싶다. 언제나 네 조언은 나를 깜짝 놀라게 하는 구나.^^;

  8. ssun 2007.03.18 02:51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익구선배님:)전선희에요^^
    이런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계신 줄은 몰랐어요! 와~ 4년째 운영중이시라니 정말 대단하십니다. 공부에 뜻을 두고 계셔서 잠깐(!) 접어두실지도 모른다니 닫으시기 전에 자주 들리도록 할께요>_<

    • 익구 2007.03.18 19:50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어머나 어쩌다가 여기까지 들렀구나. 이거 여러모로 신경을 써주는 거 같아 고맙구나. 네 성의가 선배 입장에서 얼마나 고마운지 나중에 알게 되겠지. 이중 후배인 만큼 두 겹의 인연을 잘 이어나갔으면 좋겠다. 조만간 또 보자.^-^

  9. 린킨박 2007.03.21 00:39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그지...

    • 익구 2007.03.21 00:41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나도 한 번쯤 댓글을 구걸하고 싶었다네.^^;

  10. 村婦 2007.03.22 02:38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그냥 바라만 보아도 빛나는 젊음인데 더불어 반짝이는 지성과 익구씨의 삶을 대하는 성실함에 반하여 아예 즐겨찾기에 이 공간을 옮겨놓고 시간 날때마다 들어오는 나이든 사람입니다.
    지나고 나서야 돌이킬수 없는 젊음과 시간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니 그 어리석음에 쓴웃음을 지으며 이곳에서 흘려버린 그 시간들의 건강하고 순수한 열정을 다시 한번 느껴본답니다.
    문을 닫으면 매우 서운할것 같습니다.
    항상 건강하시고 목표한 일을 이루기를 기원합니다.

    • 익구 2007.03.22 12:52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이 하찮은 공간을 어여삐 여겨주셔서 고맙습니다. 늘 아낀다고 하면서도 곧잘 낭비하는 제 젊음이지만 너무 덧없이 흘러 버릴까봐 틈틈이 기록해두기로 한 게 여기까지 온 거 같습니다. 돌아보면 지우고 싶은 기억들이 많지만 조금씩 몰래몰래 지우고 대부분은 제 성장통으로 간직하려고요.
      바라만 보아도 빛나는 젊음이 너무 일찍 바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. 주신 소중한 말씀 새겨들을게요. 아 그리고 문을 닫는다는 게 아예 확 폐쇄되는 쪽이라기보다는 업데이트가 매우 부실해진다는 뜻 정도랍니다. 제 자식 같은 잡글들이 함함해 보이는 건 어쩔 수 없어서 매몰차게 버리기는 아까워서요.^^; 전 그만한 용기도 없는 녀석이고요.
      늘 건승하세요. 님께서도 가슴 뛰는 삶을 만들고 있으시리라 믿습니다.^-^

  11. Pleiad 2007.03.22 17:45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안녕 익구- 처음으로 들렀어. 재밌는 곳 같다. 종종 올게^_^

    • 익구 2007.03.22 22:31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하하 여기까지 들러주고 고맙구만. 사실 여기처럼 재미없는 곳도 없지. 난 유머감각이 참 부족해서 큰일이야. 종종 교류 나누세.

  12. 그냥,, 2007.03.23 03:30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어쩌다가 한자 검색하다가 들리게 되었습니다..;;

    • 익구 2007.03.23 09:02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요즘에 인터넷 검색이 참 발달한 거 같습니다. 어떤 한자를 검색하셨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신기하네요. 반갑습니다.^^

  13. 박.태.순. 2007.03.31 10:46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싸이 클럽에서..형싸이로..형싸이에서 이 홈페이지로...

    머랄까요...형이 참 부러워요..

    바쁜 생활속에서 책도 많이 읽으시고..

    20대에 이런 깊은 생각을 만들어가시는 형...

    대단하시군요~^^;

    바쁘다는 핑계로 맨날 노는 저랑은 정 반대의 모습이에요..ㅋ

    청주 집에왔다가...

    형 홈피 보고 반성 하고...

    좀있다가..스타비어에서 달려봐요^^ㅋ

    또 놀러올게요~ㅋㅋ

    • 익구 2007.04.01 19:29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함께해서 즐거웠어. 원하는 만큼 잘 달렸는지 모르겠구나. 내 변변치 못한 잡설을 좋게 봐줘서 고맙긴 하지만 난 모자란 게 많은 녀석이야. 내 빈곳을 네가 좀 채워주길 바라며 앞으로 더 친하게 지낼 수 있길 바랄게.^^

  14. 문병일 2007.04.01 17:30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익구!
    어제 飛밤 즐거웠어~
    오랜만에 술잔도 기울여보고 반가웠다우.^^
    좋은 선배가 되고자 노력하는 모습 보기 좋아!

    건승하길~!!

    • 익구 2007.04.01 19:29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하하 반갑고 즐거웠어. 참 오랜만에 술 나눈 거 같네. 시간이 지나도 이런 자리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. 우리 함께 좋은 선배가 되보세.

  15. 정규. 2007.04.01 18:10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나 왔다간다.ㅋ
    잘지내고있쥥???
    괜찮은 책있음 좀 넘겨.

    • 익구 2007.04.01 19:29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분주하게 지내도 건강 챙기고 있으시게. 책은 건넬 만한 게 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살펴볼게.

  16. 기민 2007.04.04 21:30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형님 저 기민입니다. 잘 지내셨죠??
    부지런하신 형님께서 저에게 그런말을 하시니 참 부끄럽기 그지없습니다. 사실 입사 3개월 차인데..ㅠ 3번째 팀이 적성에 맞지않아서
    힘들어하고 있었거든요..^^
    형님 방명록 보고! 다시 힘내서 일 해보려구요~
    남들보다 좋은환경에서 근무하면서도 불평불만을 늘어놓던 제가
    부끄럽네요.~
    앞으론 열심히 해 보겠습니다.
    형님! 언제 술은 힘들어도 밥은 한번 꼭 ! 둘이 같이 먹어요..^^

    • 익구 2007.04.05 07:26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내 게으름이야 다 아는 건데 뭔 소리냐.^^; 그나저나 하는 일 얼른 자리잡길 바랄게. 사실 우리가 적성에 맞고 안 맞고 따지는 게 좀 민망한 일이지. 가끔은 마지못해 하는 일로 짧은 인생을 허비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그 일마저도 선방해낼 수 있다면 좋아서 하는 일, 잘하는 일은 더 멋지게 꾸려나갈 수 있지 않을까? 난 너와 술잔 기울이던 그 시절이 그립다. 쾌유하라!^^;

  17. 익명 2007.04.14 13:27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익구 2007.04.13 13:28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사실 저도 다른 곳에서 눈팅을 참 많이 합니다. 그래서 이런 댓글 달기가 생각보다 어렵다는 걸 잘 알고 있죠. 어려운 결심 해주셔서 고맙습니다. 케세라세라는 대책 없는 낙관주의만을 나타내기에는 그 품이 큰 말 같아요. 어쩌면 최선을 다한 다음 그 결과를 담담히 받아들이겠다는 초연함을 표상한 말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. 자신의 한계에 부딪쳤을 때 “아 내가 여기까지 왔구나” 그러면서 “될 대로 되라지”라고 외치며 그 벽을 넘을 마지막 힘을 내보는 모습이 연상됩니다. 님께서도 그런 치열한 삶을 꾸려나가시길 바라마지 않겠습니다.^-^

  18. 권오성 2007.04.27 17:12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업데이트에 대한 강박 때문에 익구닷컴 문 닫을 생각이세요? 저와 같은 늦깎기 독자들을 위해 닫지만은 말아주세요. 무슨 분서갱유도 아니고.. 투덜투덜..

    • 익구 2007.04.28 15:01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업데이트에 대한 강박이라기보다 잡글의 허술함에 대한 강박, 말과 실천이 따로 노는 강박이 좀 더 크죠. 그나저나 분서갱유라니요. 당치도 않습니다.ㅡ.ㅜ 툭하면 앓는 소리 하지만 미우나 고우나 제 집구석인데 손님들이 식상 하다며 다 떠나실 때까지는 있어야죠. 주인의식이라는 건 늦게까지 자리를 지킨다는 뜻일 테니까요.

  19. 김한별 2007.12.17 04:21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매번 오며가며 좋은 글만 읽고가다 이렇게 발자국 남기려니 쑥스럽군요. 오빠 잘 지내시는지:) 요즘은 글이 좀 뜸한 것 같네요. 혹시 대선 때문인가요?

    • 익구 2007.12.17 04:57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하하 반가우이. 글이 뜸한 건 다른 놀거리가 많아서 그렇지 뭐. 너가 내 유흥 충만한 생활을 잘 몰라서 그래.^^; 잡글 쓰는 주제에 시간도 많이 잡아먹어서 많이 쓸 여력도 없고. 아무리 취미생활이라지만 들인 품에 견주어 별로 나아지는 모습이 안 보일 때 좀 먹먹한 느낌이 들기도 하고. 대선과는 별 상관이 없다만 기왕이면 투표는 하자꾸나.^^

  20. 익명 2008.06.01 05:26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익구 2008.06.02 04:16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들르신 목적을 이루지 못하셨을 텐데 그럴 때는 투덜거리며 나가는 게 마땅한 도리이겠으나 귀한 시간 내셔서 제 잡글들을 읽어주셔서 고맙기도 하고 부끄럽습니다. 저도 대학 4학년인데 그 무게감이 만만치 않은 터라 대책 없는 낙관주의자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습니다. 대학시절 품었던 생각들을 실천해나가며 밥벌이를 할 수 있을지, 제 자신을 괜한 시험의 도구로 삼는 건 아닌지 헛갈립니다. 그나저나 저는 언제쯤 영어에 대한 이물감을 극복할 수 있을지 막막합니다.

      박현욱님의 『아내가 결혼했다』에 나오는 이야기인데요, 윈스턴 처칠이 아흔이 넘도록 건강하게 지내는 비결이 묻는 질문에 “스포츠 덕분이지. 나는 한 번도 스프츠를 해본 적이 없거든.”이라고 답했다고 합니다. 어쩌면 제가 지금까지 낙천적으로 지내왔던 것은 영어를 제대로 공부해본 적이 없기 때문인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. 실없는 소리 죄송하고 건승하세요.^^;

  21. 익명 2009.07.11 03:28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익구 2009.07.13 06:21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이때 벌였던 제 어이없는 투정이 새삼 부끄럽습니다. 그래도 이렇게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. 저도 살면서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계속 변하겠지요. 다만 그 변화가 ‘따뜻한 바름’에서 너무 멀리 나가지는 말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볼 따름입니다. “우리가 너무 늙어버린 것 같지 않습니까?” “우린 이제 겨우 스물다섯 살입니다.”라는 대화를 주고받는 「서울, 1964년 겨울」 한 대목을 예전에는 무심결에 넘어갔습니다. 얼마 전에 읽으니 이제야 감흥이 오더군요. 분명 제가 지금 이 순간을 그리워할 거 같기는 한데 나중에 너무 애타게 찾지는 말았으면 좋겠어요. 그 때도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놓치지 않길 희망하니까요. 그나저나 업데이트를 바지런히 하지 못해 죄송합니다.ㅡ.ㅜ